한동훈에게 제발 자신을 '기소하라' 촉구하는 강진구기자 > 낄낄빵빵

본문 바로가기

낄낄빵빵

한동훈에게 제발 자신을 '기소하라' 촉구하는 강진구기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그레이코 이름으로 검색
댓글 0건 조회 1,553회 작성일 22-11-30 08:54

본문

 

 

 

 

(상황 요약)

 

첼리스트가 얘기한 그 날

 

윤석열이 새벽 3시 넘어서 귀가한 영상이 공개됨.

 

(같은 아파트 사는 주민이 찍은 영상.

경호차량 여러대가 같이 다니므로 확인 쉬움.)

 

석열이는 집무실에서 밤새 일하다가 

새벽 3시에 퇴근했다고 말함.

 

 

강진구 기자는 한동훈에게 제발 자신을 고소하여 기소하라고 공개발언.

 

재판을 통해서 진실을 밝히자는 것.

 

근데 아직도 한동훈은 강진구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 같은 것으로 고소 못하고 

 

단지 [더탐사]가 자신을 스토킹했다 하면서 압수수색.

 

 

 뭐가 두려운 것인가, 한동훈. 

 

왜 '허위사실 유포'로 기소 못하나.

 

 

  

 

 

16697661436258.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446건 1 페이지

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Copyright © KOREAFIGHTING 대한민국 화이팅! All rights reserved.